광전사들은 토라에 가장 엄격한 순응으로 살았다. 또한 그들은 «너희는 다른 신이 없을 것»(출 20:3)이기 때문에 누구를 왕으로 인정하지 아니하리라. 자유를 수호하는 이들은 특히 갈릴리에게 영향을 미쳤다. 그들은 과거의 다윗처럼 위대한 군사 지도자이자 왕이 될 기름부음받은 사람이 되겠다는 성경의 약속에 헌신했습니다. 그들은 곧 증오받는 로마인과 그들의 협력자, 헤롯(헤롯을 지지한 유대인)과 사두개인들을 이길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 요세푸스의 유대인 유물[3]은 이 시기에 바리새인, 사두개인, 에센인이라는 세 가지 주요 유대인 종파가 있었다고 말합니다. 광전사는 갈릴리유다(가말라의 유다라고도 함)가 퀴리니우스의 세제 개혁에 반대하는 6년 차에 세워진 «네 번째 종파»였으며, 로마 제국이 가장 최근에 헤롯 아켈라우스의 테트레아크를 로마 지방으로 선포한 직후였다. 그리고 그들은 «Pharisaic 개념과 다른 모든 일에 동의; 그러나 그들은 자유에 대한 불가침한 애착을 가지고 있으며, 하나님은 그들의 유일한 통치자요 주님이 되실 것이라고 말하느니라.» (18.1.6) 특히 극단적인 집단, 아마도 광전사의 하위 집단은 라틴어로 «폭력적인 남자» 또는 «단검 남자»(노래. sicarius, 아마도 형태학적 재분석)를 의미하는 시카리로 알려졌는데, 이는 유태인을 살해하는 그들의 정책 때문에 유태인들을 살해하는 그들의 정책 때문이었다. 로마와의 전쟁. 아마도 많은 광신자들이 동시에 시카리였고, 그들은 미시나의 유대인 현자조차도 두려워했던 탈무드의 비리온일지도 모른다.

몇몇 광전사들은 헤롯의 마사다 요새로 피신했다. 여기서 그들은 로마인들을 능가하기를 바랐다. 예루살렘이 쓰러지는 것을 본 사람들 중 일부는 이 사람들의 마음 상태를 상상할 수 있습니다. 티투스는 새로운 주지사 실바의 손에 자신의 운명을 떠났다. 10대 군단은 AD 72년에 마사다를 포위했다. 거대한 산악 고원 기슭 에 유태인 노예들이 벽을 세웠고, 높이는 6피트, 길이는 2마일이 넘었다. 그러나 헤롯의 광대한 창고에는 여전히 음식과 무기, 물로 가득찬 그의 물통이 있었기 때문에 수비수들을 굶어 넣을 가능성은 거의 없었다. 광전사들은 이곳에서 안전하다고 느꼈다.

광전사들은 하나님을 섬기는 다는 다른 견해를 가졌다(1). 때때로 로마인들은 이 민족들의 과세 가능한 자원을 결정하기 위해 그들의 주체 땅에 대한 인구 조사를 실시했다. 자신과 그들의 땅이 야훼에 속한다고 믿는 유대인들에게 인구 조사는 그들이 «로마의 소유»임을 상기시켰다. 로마 황제 (신성한 것으로 생각하고 땅의 이방인 마을의 일부에서 숭배) 사실은 과세에 대한 유대인의 쓴 맛에 추가 인구 조사를 명령했다. 그들은 하나님께 속해 있었으며, 그분 외에는 다른 누구에게도 경의를 표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세금을 내더라도 이 이교도들을 어떻게 섬길 수 있었을까요? 예수 가버나움을 본거지로 사용하여 갈릴리를 사역을 선택했다. 광전사의 열심의 온상인 감라에서 몇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지만, 가버나움은 분명 자유에 대한 광전사의 열정과 메시야에 대한 기대의 영향을 받았다. 갈릴리에서 하나님께 이 맹렬한 헌신이 임할 때, 예수 성역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쳤습니다 (1) 그의 제자 들 중 한 명은 광전사 시몬이었습니다(마가복음 3:18).